캐나다 토론토 전경. (사진=픽사베이 제공)
전 세계 많은 국가가 인공지능(AI) 산업육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캐나다 정부는 2017년부터 범캐나다 AI 전략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목표는 AI 인재육성, 토론토·에드먼튼·몬트리올에 있는 3대 주요 AI 센터 간 협력연구, 경제·윤리·정책·법제 등에서 글로벌 리더쉽 확보, AI 국가적 연구협의체 지원 등이다.

1982년에는 캐나다 혁신기술 연구소(CIFAR)를 설립해 정부의 AI 전략 실행 일체를 위임하고, 과감한 예산 투자와 연구자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있다. 이곳에 20여 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비롯하여 22개국 약 400여 명 이상의 연구원이 근무하고 있다. 세계 각국 정부의 AI 준비도 지수(Oxford Insights 2021)에서 캐나다는 미국, 싱가포르, 영국, 핀란드, 네덜란드, 스웨덴에 이어 7위다. 한국은 독일, 덴마크에 이어 10위다.

캐나다는 글로벌 경쟁력이 강한 3대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벡터연구소(토론토)는 2017년 설립돼 딥러닝 권위자인 제프리 힌튼교수를 주축으로 220명의 연구원이 신경망, 확률 모델, 전산 생물학, 컴퓨터 비전, 자연어처리, 딥·머신러닝, 로봇틱스, 생명과학 등 AI 기술과 응용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토론토대학, 온타리오주 정부, 삼성전자, LG전자, 구글, 엔비디아, 우버 등과 함께 공동연구와 인재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한 예로, 소아병동의 실시간 ‘리스크 대시보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앨버타 머신지능연구소(AMII. 에드먼튼)는 2002년 앨버타대학교 산하 머신러닝 연구기관으로 설립된 후, 범캐나다 AI전략의 연구센터로 지정되었다. 강화학습 창시자인 리처드 서튼 교수를 중심으로 약 150명의 연구 인력이 AI 상용화를 위해, 의료기기·의족, 자율주행차, 농업, 친환경 에너지와의 접목을 연구하고 교육을 진행 중이다. 앨버타대학교, 앨버타 경제개발무역부, 구글(딥마인드) 등이 연구 파트너다.

몬트리올 학습알고리즘연구소((MILA. 몬트리올)는 2016년 몬트리올대학교, 맥길대학교, 구글이 함께 설립한 연구소다. 딥러닝의 권위자인 요슈아 벤지오 교수를 중심으로 200명의 연구자가 딥러닝 기반의 패턴인식, 컴퓨터 비전, 자연어처리, 빅데이터, 헬스케어 등의 연구와 교육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등 여러 기업과 제휴하여 공동연구를 한다. 2017년에 챗봇인 미라봇을 개발했다.

캐나다는 광물자원 의존 경제를 탈피하기 위해, AI 연구개발과 인재육성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이를 위해 세계적인 AI 인재확보와 육성, 인재 이탈 방지, 글로벌기업 연구개발 기관 유치 등에 힘쓰고 있다. AI Chairs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연구와 젊은 인재교육을 위해 총 8650만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캐나다의 정상급 AI 인재는 약 815명으로 전 세계 4위다. 영향력 있는 국제 학계 컨퍼런스 발표 저자는 약 45명으로 전 세계 톱5다. 해외 인재유치를 위한 취업비자 승인 기간은 2주 만에 해결된다.

캐나다는 지역 단위 혁신 생태계를 확대하고 있다. 토론토, 몬트리올, 에드먼턴, 밴쿠버 등은 글로벌 스타트업 ‘4대 AI 성지’로 불린다. 토론토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핀테크, 생명과학, 첨단제조업, 로봇기술, 사물인터넷 등이 강하다. 몬트리올은 첨단제조업, 로봇기술, 게임, 디지털미디어 등이 발달했다. 에드먼턴은 빅데이터, 헬스케어, 첨단농업 등이 특징이다. 밴쿠버는 블록체인, 생명과학, 게임, 청정기술, 컴퓨터 비전, 의사결정, 퀀텀 컴퓨팅 등 분야가 특징이다. 캐나다의 스타트업 글로벌 생태계 순위(Startup Genome 2019)는 미국, 중국에 이어 독일과 함께 3위다. 이는 분야별로 도시 간 산·학·연 네트워크를 확장한 ‘슈퍼클러스터’ 정부 정책 덕분이다.

AI 연구결과의 상용화를 위해 개방적 협업 프로젝트를 많이 추진하고 있다. 캐나다 혁신기술연구소는 지역별 AI 연구소 간의 협업 연구를 확대하고 있다. 그 예로 ‘슈퍼클러스터 프로젝트’에 2018년부터 내년까지 AI가 접목된 농업, 생명과학, 첨단제조업, 해양 등 연구에 약 807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여기서 선정된 물류공급망 컨소시엄인 ‘SCALE AI’ 사업은 정부로부터 약 2466억 원을 받아, 향후 10년간 약 14조원의 국내총생산 증가와 1만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캐나다의 잘 짜진 기업주도의 커뮤니티 네트워크는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중추적인 지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유니콘 기업은 2020년 2개에서 작년에는 13개로 늘었다. 2000년에 토론토에 설립된 비영리 인큐베이터 ‘MaRS’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스타트업 커뮤니티 네트워크로, 북미 최대 인큐베이터 중 하나이자 글로벌 혁신 허브로 성장했다.

캐나다는 AI 원천기술 선제적 연구를 통해 딥러닝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토론토대학의 제프리 힌튼 교수팀은 2006년 세계 최초로 딥러닝 방법론을 발표하였다. 2012년 힌튼 교수팀은 국제이미지인식대회(ILSVRC)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딥러닝 방법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캐나다의 쾌적한 도시 생활환경과 다문화주의도 AI 성공에 한몫하고 있다. 캐나다 도시의 친자연적인 생활환경은 우수 인재와 기업에게 매력적인 요인으로 작용한다. 또한 200가지 이상의 민족, 600만명 이상의 이민자 사회는 문화의 다양성, 상호 평등과 존중을 발휘한다. 캐나다 정부는 다양한 비자제도와 인센티브를 제공하면서, 지난 10년간 400여개 이상의 외국 기업을 유치하였다.

AI 연구개발 성과는 AI 반도체를 통해 구현된다. 전 세계적으로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면서 AI 반도체 연구개발과 생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뚜렷한 글로벌 선두주자와 지역은 없다.

우리나라의 수원·용인·이천·평택을 잇는 반도체 벨트는 세계 최대 규모다. 그래서 이 벨트에 AI 원천기술과 응용 분야, 그리고 이를 AI 반도체에 접목하는 연구개발을 함께 집적해 글로벌 AI 반도체 허브를 조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미 생산능력은 세계 최고인 만큼 다양한 국내외 연구기관과 기업 유치, 국내외 인재확보와 교육훈련, 해외 혁신 클러스터와의 협력, 국가적인 지원 등을 집적한다면 성공 가능성이 크다.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회장

●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회장 프로필

▲한양대 도시대학원 겸임교수 ▲도시계획가협회 부회장 ▲도시계획가협회 부회장 ▲한건설주택포럼 명예회장 ▲ULI 코리아 명예회장 ▲한국도시부동산학회 부회장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회장